바티칸 추기경은 유대인 개종자를 기리고

바티칸 추기경은 유대인 개종자를 기리고 자신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바티칸 추기경은

먹튀검증커뮤니티 로마 (AP) — 한 바티칸 추기경이 유태인 태생의 가톨릭 개종자 에디트 슈타인의 가스실 살해 80주년을 화요일에

아우슈비츠 수용소 근처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자신의 가족의 유태인 기원과 그들의 운명에 대해 이야기함으로써 기념했다. 나치 아래.

미하엘 체르니(Michael Czerny)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재위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추기경 중 한 명이다. 엘살바도르에서 사역한 예수회 수장인 체르니는 이주,

환경, 개발, 사회 정의에 대한 프란치스코의 최우선 포트폴리오를 책임지는 바티칸 사무소를 이끌고 있습니다. 체코 태생의 캐나다인인 체르니는

최근 프란치스코와 함께 캐나다를 방문하여 캐나다의 악명 높은 기숙 학교를 운영하는 데 가톨릭 교회의 역할에 대해 원주민들에게 사과했습니다.

화요일에 체르니는 슈타인이 아우슈비츠의 가스실에서 살해된 날을 기념하여 전쟁 중 나치 독일의 점령하에 있던 폴란드

마을인 오스비에침에 있는 인근 카르멜 수녀원에서 미사를 집전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슈타인의 이야기와 그것이

자신과 이전 체코슬로바키아의 브르노에서 온 친척들의 이야기와 어떻게 교차하는지 설명하는 강론을 했습니다.

슈타인은 1891년 현재 폴란드 브로츠와프 시인 브레슬라우에서 태어난 독일계 유대인으로 1922년 가톨릭으로 개종하여 수녀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독일 쾰른의 카르멜회에 가담했지만 1938년 나치의 공격이 심화되자 네덜란드로 옮겨졌다.

바티칸 추기경은 유대인

1942년 히틀러가 유태인 개종자들을 체포하도록 명령한 후 체포되어 아우슈비츠로 보내져 그곳에서 8월에 살해되었다.

1942년 9월 9일. 성 요한 바오로 2세는 1998년에 스타인을 순교자로 시성했으며 이듬해 그녀를 유럽의 수호성인으로 임명했습니다.

76세의 체르니는 그와 슈타인이 “유대인 기원, 가톨릭 신앙, 종교 생활에 대한 소명”을 공유하고 있으며,

슈타인과 체르니의 외할머니인 ​​안나 하이에크(Anna Hayek)가 거의 같은 나이였고 비슷한 끝.”

체르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제공한 강론에서 “어머니의 가족(부모와 두 형제 모두)은 가톨릭 신자였지만 적이

싫어했던 유대계를 공유했다”고 회상했다. 체르니는 구 체코슬로바키아의 테레지엔슈타트 강제 수용소를

언급하며 “외할머니 안나, 할아버지 한스, 외삼촌 게오르크와 칼 로베르트는 모두 한스가 사망한 테레진에 억류돼 있었다”고 말했다.

“할머니와 삼촌은 아우슈비츠로 이송되었습니다. 여기에서 삼촌들은 노동 수용소로 보내져 결국 그곳에서 살해당했다”고 말했다.

그의 할머니는 1945년 발진티푸스로 돌아가셨지만 가족들은 그녀가 묻힌 흔적이 없습니다.more news

세례를 받은 가톨릭 신자인 체르니의 어머니는 유대인 혈통 때문에 전쟁 중에 농장 노동자로 일해야 했고 테레지엔슈타트와

라이프치히에서 20개월 동안 투옥되었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그녀의 이혼을 거부했기 때문에 농장 노동자로 일하도록 강요받았다.

1948년에 그들은 1946년에 태어난 어린 마이클과 그의 형과 함께 캐나다로 난민이 되었다고 추기경은 말했습니다.

프란치스코를 대신해 우크라이나를 떠나는 난민들을 위해 인도적 방문을 한 체르니는 러시아 전쟁의 해에 슈타인을 기념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기억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600만 명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에디트와 안나를 기억하면서 우리는 ‘잊지 않도록…’라고 애도하고 회개합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들의 중보기도를 통해 우리는 우크라이나와 전 세계의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